최종편집일시:2022.05.23 (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생활/문화 세계 IT/과학 연예 칼럼 영문 매거진
 
전체보기
뉴스 홈 생활/문화  기사목록
 
용인시, 용인에서 발견된 삼국시대 유적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는 ‘용인의 역사와 삼국시대 문화유적 학술대회’ 개최
기사입력 2021-06-07 오후 1:21:00 | 최종수정 2021-06-07 오후 1:22:18        

용인에서 발견된 삼국시대 유적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는 ‘용인의 역사와 삼국시대 문화유적 학술대회’가 4일 용인시청에서 열렸다.

용인시가 ‘삼국시대 용인 사람들의 삶과 죽음’을 주제로 개최한 이날 학술대회는 앞서 용인지역에서 발굴된 삼국시대 분묘, 주거지, 성곽 등 문화유적이 갖는 학술적·역사적·문화적 가치를 검토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술대회는 서영일 한백문화재연구원장의 ‘고고유적을 통해 본 삼국시대 용인지역’기조발표를 시작으로, 김도훈 혜안문화재연구원장이 ‘용인지역 삼국시대 분묘의 변천양상과 지역성에 관한 연구’에 대해, 이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연구부장은 ‘용인 석성산성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이형원 한신대학교 교수는 ‘용인지역 삼국시대 주거문화’에 대해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특히 이상국 연구부장은 석성산성에 대한 새로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석성산성은 군사보호시설로 인해 접근이 어려웠지만, 시가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군부대의 협조를 얻어 현장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석성산 서쪽으로 돌출된 능선 평탄지에서 ‘만(卍)’자가 찍힌 암키와가 발견됐다.

이상국 연구부장은 이날 이 암키와가 ‘경기지(京畿誌)’(1842), ‘용인현읍지(龍仁縣邑誌)’(1871)에 나오는 금수암(金水庵)과 관련된 흔적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부장은 특히 조선 후기 석성산에 건립됐다는 내용만 전해져 내려오는 금수암의 흔적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석성산 내 유적에 대해 향후 정밀 발굴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문식 연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는 박경신 숭실대학교박물관 학예과장, 황보경 세종대학교박물관 학예사, 김병희 한성문화재연구원장 등이 용인의 삼국시대 문화유적의 가치와 앞으로의 활용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김태수기자
 
 
 
 
 
 
 
경기도, 재한 외국인 통해 세계 각국에 ‘경기바다’ 홍보
용인 동백3동 취약 계층위해 김장김치 전달
 기사목록 보기
 
  생활/문화 주요기사
경기도, 올해 복지시설 3곳에 나눔숲 2,578㎡ 조..
한국도자재단, 여름도자판매 및 할인행사 프로그..
한국도자재단, 추석 맞이 도자특별할인 이벤트
경기도내 지역예술가 대상 「2018 아트경기 공모..
전통체험부터 생태놀이까지 … 수원 곳곳 어린이 ..
'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 9월 분양
경기도봉사단 20여명, 고려인 후손 집 5개 가구 ..
수원시, 관내 창업·중소업체 제품 아리랑 TV 영..
 
 
주간 인기뉴스
경기도, 0~2세 영아 보육지원 위한 자료집 어린이집 배포
경기도, 0~2세 영아 보육지원 위..
경기도, 청소년부모 생활안정과 ..
현대건설, 포항 '힐스테이트 환..
경기경제청, 18일 포승BIX지구 ..
경기도, 21일 제13회 다문화가족..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영통로 127, 7층 701호. 경기 아51582, 등록일: 2017. 7. 11, 제호: 프레스경제,  발행인. 편집인:김태수, 청소년관리책임자 : 이종갑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Copyright(c)2022 프레스경제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